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고 싶은 섬' 완도 소안도, 문을 열다…관광객 맞이 나서

지난 2년여 동안 섬길 조성 등 섬마을 새 단장

(완도=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가고 싶은 섬' 사업 대상 중 한 곳인 전남 완도 소안도에서 26일 마을 펜션 개장과 함께 '섬 여는 날' 행사가 열렸다.

소안도 여는 날
소안도 여는 날[전남도 제공=연합뉴스]

가고 싶은 섬 사업은 전남도가 소안도 등 10곳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역점 시책이다.

소안도는 지난해 강진 가우도, 여수 낭도, 신안 반월·박지도, 지난 13일 고흥 연홍도에 이어 다섯 번째 문을 열었다.

소안도는 2년여 동안 마을 펜션 리모델링, 섬길 조성 등 준비를 거쳐 관광객 맞이에 나서게 됐다.

이날 행사에서 미라리 청년회원들로 구성된 중창단과 소안초등학교 어린이 등 주민들이 직접 공연을 선보여 의미를 더했다.

중창단에 참여한 고해웅씨는 "김발 작업 등으로 녹초가 된 몸으로 노래 연습을 할 때는 힘도 들고 남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게 어색하기도 했다"며 "이웃들과 화음을 맞춰 공연까지 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은 축사를 통해 "소안도는 항일 민족운동 3대 성지로 매년 항일 문화축제가 열리는 자랑스러운 곳"이라며 "가고 싶은 섬 사업을 통해 소안도의 아름다운 자연, 건강한 바다의 맛, 깊이 있는 역사를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 있는 소안도는 멸종위기종인 노랑 무궁화가 집단 서식한다.

1천349가구, 2천772명이 살고 있으며 섬 전체에 항상 태극기가 펄럭인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