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NBA 1순위 신인 플럼, 여자농구 외국인 드래프트 신청

송고시간2017-05-26 15:46

켈시 플럼(오른쪽) [AP=연합뉴스]
켈시 플럼(오른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된 선수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 참가 신청서를 냈다.

WKBL은 26일 "2017-2018시즌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52명이 신청했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WNBA 출신 선수는 85명으로 올해 W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샌안토니오에 지명된 켈시 플럼(23·173㎝), 2015시즌 WNBA 신인상 수상자 주얼 로이드(24·178㎝) 등도 포함됐다.

또 이미 국내 무대 경력이 있는 모니크 커리, 샤데 휴스턴, 쉐키나 스트릭렌, 나탈리 어천와 등도 WKBL에 재도전했다.

WKBL은 7월 10일 2017-2018시즌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시행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