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실핏줄' 골목길 재생한다…연내 3곳 시범사업 선정

면(面) 아닌 선(線) 단위 재생 '발상 전환'…낙후 지역서 주민 참여 높인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도심 여기저기 나 있는 '실핏줄' 같은 골목길을 보존하고 재생하는 사업이 연내 시범적으로 시행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골목길 재생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공고에 부쳤다고 28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서울은 역사·문화, 자연경관, 상업가, 생활도로 등 다양한 모습의 골목길을 가지고 있지만 과거 경제 성장기 전면 철거식 정비사업으로 다수가 파괴됐다"며 "오래된 골목길이 사라질 우려가 크지만 공공 규제에 따른 보전은 사실상 어려움이 있다"고 취지를 소개했다.

시는 창신·숭인, 창동·상계 등 선도지역을 비롯해 1단계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13곳을 선정해 진행 중이다. 올해 2월에는 중심지 재생지역 7곳 등 총 17곳을 2단계를 선정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일정 구역을 정해 '면'(面) 단위로 재생하는 개념이다. 하지만 골목길 재생은 면이 아닌 '선'(線) 차원에도 주목하기 시작한 것으로 개념의 차이가 있다.

시 관계자는 "기존 도시재생은 대규모 사업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의 실질적 참여가 어렵고, 소외된 지역은 그 효과를 느끼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며 "주민이 쉽게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규모 재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존 도시재생은 사업에 앞선 용역 기간만 해도 1년 6개월∼2년이 걸리는 데다가, 주민 모임도 수백 명 단위로 이뤄져 이에 참여하지 못하는 이들도 상당수 됐다. 하지만 '우리 집 앞' 골목길 재생은 인접한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데 훨씬 용이하다는 것이다.

서울 명동 골목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명동 골목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는 직접 관련 없음

시는 우선 각종 문서와 해외 사례를 비교해 '골목길'의 기본 개념부터 세울 방침이다. 지금은 폭 4m로 할지, 아니면 6m로 할지 그 정의도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이후 주민 생활의 터전, 사색과 소통의 공간, 경제 활동의 공간 등 골목길이 가진 사회적 의미와 보전의 필요성을 따져볼 예정이다.

시는 올해 골목길 재생 시범사업 대상지 3곳을 선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범사업에 나선다. 또 본 사업을 위한 대상지를 내년 공모에 부친다.

이에 따라 2019년이면 서울 이곳저곳에서 골목길 재생 사업이 이뤄지고, 이를 소개한 '골목 지도'도 제작에 들어갈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역 성격·지형·생활권 등으로 골목길을 분류하는 기준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지역 특성, 기반 시설, 역사·문화·인문학적 자원, 골목 규모 등을 고려해 대상지 선정 기준을 만드는 등 일종의 '재생 가이드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주요 골목길의 현황 분석과 실태 조사도 함께 이뤄진다.

시범사업 대상지 주민 의견을 조사해 구체적인 활성화 프로그램을 꾸리고, 지역협의체도 꾸린다.

시 관계자는 "골목길 재생은 복지의 관점에서 그동안 '주목받지 못한 곳'을 선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열악해 재생이 필요한 골목을 찾아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시내 한 골목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시내 한 골목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