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경총도 양극화 만든 한 축…성찰과 반성부터 해야"

김영배 경총 부회장 '일자리 정책 비판'에 강한 유감 표명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비정규직의 정규직으로의 전환을 핵심으로 하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총은 양극화와 청년실업 문제 등 우리가 안은 모든 일자리 문제에 대해 정부·노동계와 함께 책임져야 할 분명한 축이고 당사자인데, 이에 대한 성찰이나 반성 없이 잘못된 내용을 가지고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발언을 함으로써 정부와 대통령이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일자리 문제가 표류하지 않을까 굉장히 염려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총도 비정규직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 중의 한 축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전날 경총포럼에서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방안을 비판했다.

박수현 대변인 오후 브리핑
박수현 대변인 오후 브리핑(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수현 대변인이 26일 청와대 대브리핑실에서 오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srbaek@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