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간CEO] 비정규직 이슈 이의제기한 김영배 경총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김영배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이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과 관련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김 부회장은 지난 25일 경총포럼에서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특히 중소기업은 생존 자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라고 강조했다.

경총은 노사문제를 담당하며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는 경제단체다.

그간 재계의 입장을 알리던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면서 위축됐고, 대한상공회의소나 한국무역협회도 새 정부 초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경총이 총대를 멘 모양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경총도 비정규직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 중의 한 축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전했다.

대통령이 특정 경제단체의 언급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김 부회장의 정부 정책 비판 강도는 셌다. 특히 정권 초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랬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도 26일 기자들과 만나 "재계가 압박이라고 느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회가 변하지 않는다. 잘못된 기득권을 정상으로 가져오는 개혁에는 고통이 따른다"며 경총에 날을 세웠다.

결국, 경총 관계자는 "정부 정책을 반대하려는 게 아니라 노사정이 힘을 합해서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부회장은 지난 4월 경총포럼에서도 대선후보들이 쏟아내는 일자리정책 공약에 대해 "세금을 쏟아부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임시방편적 처방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3월에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근로시간 단축 법안'에 대해 "노사정 대타협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월에도 30대 그룹 CEO 간담회에서 "뭘 안 주면 안 줬다고 패고, 주면 줬다고 패고 기업이 중간에서 어떻게 할 수 없는 이런 상황이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기업을 향한 특검 수사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김영배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경총 제공=연합뉴스]
김영배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경총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