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례 통과되면 낙선운동"…경기도의원들에 협박성 문자

도의원 "교육장·교장은 전화…도교육청 지시 여부 조사해야"
교육장 "전화로 개인적 의견밝혀…문자메시지 발송 모르는 일"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방과후학교 운영 관련 조례안이 통과되면 낙선운동을 벌이겠다는 문자메시지가 경기도 의정부 지역 도의원 전원에게 발송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일고 있다.

경기도의회 국은주(자유한국당·의정부3) 의원은 26일 도의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24∼25일 의정부교육지원청 교육장과 의정부 초등학교 한 교장으로부터 '경기도교육청 방과후학교 운영조례안'에 대해 도교육감이 재의결을 요구했으니 부결시켜달라'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 의원은 "어제는 조례안이 통과되면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협박성 문자까지 받았다"며 "의정부지역 도의원 5명 모두 같은 문자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국 의원은 "경기도교육청 문예교육과장이 조례안 재의결 부결을 위한 유인물을 배포했다"며 "25개 교육지원청 교육장들에게 유인물 내용을 토대로 조례안 반대여론을 끌어낼 것을 지시했고 의정부 교육장은 초등교장협의회 회장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하는 등 조직적이고 악의적인 선동을 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 의원은 도의회 차원의 조사특위를 구성해 도교육청의 조직적인 지시 여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국은주 도의원에게 발송된 문자메시지
국은주 도의원에게 발송된 문자메시지

이에 대해 의정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은 "개인적으로 국 의원에게 전화해 의견을 밝혔지만 초등교장들에게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보내도록 지시하지는 않았다"며 "도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낸 사람도 공무원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교육청 문예교육과장은 "조례안 부결처리가 필요하다는 논리를 담은 유인물을 만들어 도의원들에게 전달했지만 교육장들에게 배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도의회가 지난 2월 임시회에서 '방과후학교 운영조례안'을 의결하자 학생·학부모가 아닌 방과후 강사를 위한 조례라며 다음달 재의(再議)를 요구했지만 도의회는 본회의 상정을 보류하고 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