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양경제청, 외국계 기업 2곳과 220억원 규모 투자협약

(광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26일 청사 2층 상황실에서 2개 외국계 기업과 투자금액 220억원, 고용인원 170명 규모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태국기업 'OEC'(Outgrow Energy Consult)의 카닌쏜 스리프라탁(Kaninthorn Sripratak) 대표이사, 일본 출자 기업인 퀀텀에마스 코리아 박태순 대표이사, 권오봉 청장, 윤춘보 광양시 총무국장, 이용재 도의원, 이기연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2개 기업과 투자협약.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제공=연합뉴스]
2개 기업과 투자협약.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제공=연합뉴스]

OEC는 세풍산업단지 내 1만9천470㎡ 부지에 170억원을 투자해 발전설비 기자재 모듈 제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70명의 인원을 고용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퀀텀에마스 코리아도 세풍산업단지 외국인 투자지역 1만6천500㎡ 부지에 50억원을 들여 전북 부안군 도계장의 1차 가공 닭을 포장 등 2차 가공 후 수출하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고용 예정 인원은 100명에 달한다.

권오봉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투자협약은 세풍산업단지의 투자 가치를 인정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는 선례로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세풍산업단지의 조기 개발에도 청신호가 되는 만큼 두 기업의 투자가 조속히 실현되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