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진표, '정규직 전환 우려' 경총 비판…"재계 압박 느껴야"

국정기획위 긴급 브리핑…"경영계도 비정규직 문제 해결 당사자"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미니 인수위'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현 경영계의 비판에 이례적으로 강도높은 반박을 내놨다.

'좋은 고용 창출'을 문재인 정부의 지상과제로 삼은 만큼,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는 기업들의 반발에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이후 재벌 개혁작업에 대비해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의도도 담긴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은 26일 낮 기자들을 만나 전날 문재인 정부의 대표 공약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을 비판하는 자료를 낸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에 대해 "재계가 압박이라고 느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회가 변하지 않는다"며 "잘못된 기득권을 정상으로 가져오는 개혁에는 고통이 따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재벌들이 가진 기득권을 절대 못 놓고, 이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데도 그대로 간다면 잘못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재벌 총수들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굳이 그럴만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재벌 총수는 경총 등 든든한 기관을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잘 반영한다. 하지만 그런 목소리를 갖지 못하는 사람들을 현장에서 만나 애로사항을 듣는 것은 필요하다"면서 국정기획위 분과위원회가 현장에서 밑바닥 민원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총은 "비정규직에 대한 잘못된 주장들이 무분별하게 제기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 논란의 오해와 진실'이라는 자료를 냈다.

'비정규직 문제를 뿌리 뽑겠다'며 공공부문부터 정규직 전환에 나선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고 나선 것이다.

앞서 국정기획위는 이날 오전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까지 자청, 경총을 몰아세웠다.

박광온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정부, 노동계와 함께 경영계는 핵심 당사자"라며 "정규직 전환이 경영계를 매우 어렵게 만든다는 주장은 기업 입장의 아주 편협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공정위 업무보고 참석한 김진표 위원장
공정위 업무보고 참석한 김진표 위원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전 통의동 국정기획위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5.26.
xyz@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