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교착상태 '경제특위' 절충점 찾을까

협상 중단…한국 "재의 철회" 민주 "특위 해산" 맞서
정치적 타협 모색 목소리도…이번 주가 분수령될 듯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최근 논란을 빚는 충북도의회의 '충북 경제현안 실태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경제조사 특위) 운영을 둘러싼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은 지난 15일 도의 재의 요구로 경제조사특위 운영이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판단, 지난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민주당에 협상을 제의했다.

이를 통해 경제조사 특위를 둘러싼 갈등이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양당 원내대표들이 한 차례 만나 서로의 입장만 확인했을 뿐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양당은 추가 협상을 위한 일정도 잡지 못한 상태다.

양당은 조사 범위를 축소해 특위를 운영하자는 데는 일정 정도 공감하고 있으나 해법을 찾는 방식에는 큰 차이를 보인다.

한국당은 우선 도가 제출한 재의 요구를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사범위는 충북도의 산업단지 조성과 투자 유치 업무를 제외하고 에코폴리스 사업 백지화와 이란 2조원 투자유치 실패에 초점을 맞추되 이미 구성한 경제조사특위를 그대로 운영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

한국당의 주장은 도의 재의 요구 철회에 방점이 찍혀있다.

민주당은 에코폴리스 백지화만 조사 범위로 삼는 특위를 새롭게 구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의 경제조사특위를 해산해야 한다는 말이다.

결국, 선(先) 재의 요구 철회를 주장하는 한국당과 특위 해산을 전제로 하자는 민주당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양측이 아예 협상 테이블에도 앉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 일부에서는 양당 합의에 실패하면 재의 절차를 밟자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경제조사특위 구성안이 재의결을 받지 못할 경우 에코폴리스 백지화, 이란 2조원 투자유치 실패, 산업단지 조성, 민선 6기 투자유치 사업을 조사 대상으로 삼는 특위 3∼4개를 새롭게 구성하자는 것이다.

민주당 역시 재의결을 통해 경제조사특위를 해산시킨 뒤 에코폴리스만 조사한 특위 구성안을 민주당 단독으로 제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특위 운영과 관련, 양당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오는 8일로 예정된 제356회 정례회에서 한국당과 민주당이 또다시 정면으로 충돌할 공산이 크다.

그러나 양당 내에서 소모적 논쟁을 종식하고, 협상을 통해 정치적 절충점을 찾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이번 주가 특위를 둘러싼 갈등 해소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의회의 한 관계자는 "서로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지만, 갈등을 오래 끄는 것에 대해 양당은 물론 충북도 역시 적지 않은 부담을 느끼고 있어 내달 정례회 전에 합의점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