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집회 현장에 경찰·살수차·차벽 무배치 원칙"(종합)

송고시간2017-05-26 14:44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이대형 경찰청 인권보호담당관은 26일 "앞으로 집회 현장에 경찰력, 살수차, 차벽을 배치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담당관은 이날 오후 부산경찰청에서 '경찰, 인권을 만나다'를 주제로 열린 인권 워크숍 인사말에서 "내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에서 집회, 시위, 경찰 인권 문제 등을 보고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회 주최 측이 자율적으로 집회를 운영하는 것으로 기조가 바뀔 것 같다"면서 스웨덴 사례를 들며 "전향적으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담당관은 "수사, 생활안전, 교통 등 기능별로 인권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뿌리까지 인권 의식이 함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재 지방경찰청 단위까지만 있는 인권위원회를 경찰서 단위까지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도와 법령이 시행되기 전이라도 인권 침해 소지가 없는지 모니터링하는 제도 도입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집회 현장에 경찰ㆍ살수차ㆍ차벽 무배치 원칙"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의 인권 개선을 검경 수사권 조정의 전제 조건으로 규정하자 경찰이 집회 대응을 대폭 완화하는 등의 인권보호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이대형 경찰청 인권보호담당관은 오늘(26일) "앞으로 집회현장에 경찰력, 살수차, 차벽을 배치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담당관은 부산경찰청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집회 주최 측이 자율적으로 집회를 운영하는 것으로 기조가 바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수사와 생활안전, 교통 등 기능별로 인권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집회 차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회 차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권 문제 개선' 주문받은 경찰, 부산서 인권 워크숍
'인권 문제 개선' 주문받은 경찰, 부산서 인권 워크숍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26일 오후 부산경찰청에서 '경찰, 인권을 만나다'를 주제로 경찰청, 부산청 공동 주관 워크숍이 열렸다. 2017.5.26
youngkyu@yna.co.kr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