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딸 국적 상의 중…韓국적 취득으로 의견 모일듯"

"본인 의사가 제일 중요"…美국적 유지시 '이해충돌' 논란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딸의 미국 국적 보유 문제와 관련, 가족회의를 거쳐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방향으로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근처의 임시 사무실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장녀의 국적(미국) 문제에 대해 "상의를 하고 있다"면서 "아이 아빠(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거제도에 있어서, 올라오면 가족이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딸이 한국 국적을 취득할 것으로 약속했다는 청와대 측의 설명에 대해 "저도 그런 방향으로 가족의 의견이 모아질 것 같은데, 본인의 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은 지난 21일 "강 후보자의 장녀는 1984년 후보자가 미국 유학 중 출생한 선천적 이중 국적자로, 2006년에 국적법상 국적선택 의무 규정에 따라 미국 국적을 선택했다"며 "본인이 다시 한국 국적을 취득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 후보자의 경우 자녀 이중국적 문제와 흔히 연결되는 병역 기피와 무관하지만, 외국과 협상을 해야 하는 외교장관 후보자라는 점에서 자녀가 외국 국적자일 경우 '이해 충돌'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무실로 돌아오는 강경화 후보자
사무실로 돌아오는 강경화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6일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될 예정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식사를 위해 외부로 나갔다가 도렴동 외교부 청사 인근 임시사무실로 들어오고 있다. 2017.5.26
kimsdoo@yna.co.kr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