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위장전입'에 "내로남불 정부" "대통령 입장표명" 맹공(종합)

이낙연·강경화에 김상조까지 '꼬리무는' 위장전입 의혹에 공격태세
이언주 '하자 많은 물건' 발언에 인터넷 '시끌'
野, '위장전입'에 "내로남불 정부" "대통령 입장표명" 맹공(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고상민 기자 = 야권은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해 신임 공직 후보자들의 과거 위장전입 사실이 잇따라 밝혀지자 "문재인 정부는 위장전입 정부"라고 맹공하며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특히 민주당이 야당인 시절 보수정당 입각 대상자들에 대해 '송곳 검증'의 잣대를 들이댔던 것을 환기하는 한편으로 위장전입이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제시한 '고위공직 임용 배제' 5대 원칙 중 하나라는 점을 파고들면서 전방위 공격에 나섰다.

야권은 이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도 2차례 위장 전입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이날 나오자 위장전입을 최대한 정치쟁점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다양한 채널을 동원해 위장전입 문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위장 전입한 후보자가 나오면 다 '익스큐즈'(양해) 될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만약 여당(더불어민주당)이 지금 야당이라면 이 후보자는 거의 낙마 가능성이 농후했을 것"이라면서 "여당이 되니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식으로 해야 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정부 고위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사실이 줄줄이 밝혀지고 있다"면서 "최근 문재인 정부가 임명하는 인사들의 인사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정준길 대변인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는 위장전입 정부"라면서 "입맛에 맞는 정책은 공약이었다면서 강행하고 자기들에게 불편한 부분은 지키지 않는 건 도대체 무슨 경우냐"고 힐난했다.

野, '위장전입'에 "내로남불 정부" "대통령 입장표명" 맹공(종합) - 2

줄줄이 예고된 인사청문 정국에서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도 문 대통령이 각 후보자 위장전입 사실에 직접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은 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에 대한 입장 표명을 국민에게 해주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부 출범 초기여서 잘 협조하자고 시작은 했는데 청문회가 끝난 지금에 와서 보면 정말 어떻게 이런 분을 추천했는가 싶을 정도로 굉장히 난감한 상황"이라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5대 기준을 수정하셔야 풀릴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청문위를 개업식에 빗대 "웬만하면 물건을 팔아주고 싶지만, 워낙 물건 하자가 심해서 팔아줄 수 없는 딜레마에 봉착해 있다"고 말한 뒤 문 대통령을 겨냥, "이럴 경우에는 물건 파는 분이 해명하셔야 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발언은 이 후보자를 '물건'에 비유했다는 논란이 일면서 인터넷과 SNS에서는 이 원내수석부대표의 언행을 조롱하고 비판하는 반응이 거셌다.

野, '위장전입'에 "내로남불 정부" "대통령 입장표명" 맹공(종합) - 3

바른정당도 공직 후보자들의 잇따른 위장전입 사실을 문제 삼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먼저 고위공직자 임용 배제 원칙을 공약했는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까지 위장전입을 2차례 했다는 것 아니냐"고 비판하면서 청와대에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위장전입 문제를 정리하지 않고 넘어갈 경우 앞으로 장관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를 봐줘야 하는지, 그러면 공약 이행은 어떻게 되는지 청와대는 입장을 먼저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도 별도 논평에서 "공약집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첫 총리 후보자 부인이 위장 전입한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대통령이 스스로 인사원칙을 위반한다면 내각 구성의 혼란은 물론, 행정부에 대한 신뢰도 추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국회도 정권이 바뀌었다고 고무줄 잣대를 적용할 것이 아니라 합의를 통해 고위공직자 인준 기준을 설정하자"면서 고위공직자 인준 기준을 논의하는 여야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야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위장전입 맹공 (PG)
야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위장전입 맹공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