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구된 세월호 휴대전화 2대 주인은 단원고 교사와 학생(종합3보)

침몰 당일 오전 9시 47분, 10시 1분까지 작동…당시 촬영 사진·영상은 없어
전화 위치 확인 시 '해당구역 침수 시각 추정, 결정적 근거될 듯'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세월호 선체서 나온 휴대전화 2대가 복구됐다.

주인이 각각 단원고 교사와 학생으로 확인됐다.

복구된 휴대전화에서는 데이터가 온전히 되살아나 침몰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죽으면 안돼"
"죽으면 안돼"(목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6일 오전 목포 신항 사무실에서 열린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제1 소위원회가 공개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보고서에 '죽으면 안돼, 꼭 살아있어야 돼' 등 문자 메시지 내용이 적혀 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제1 소위원회는 26일 오전 목포 신항 사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전문복원 업체인 모바일랩이 수행한 휴대전화 2대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결과를 공개했다.

세월호 선조위 제1소위 회의
세월호 선조위 제1소위 회의(목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6일 오전 목포 신항 사무실에서 열린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제1 소위원회에서 권영빈 소위원장(맨왼쪽)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17.5.26

희생자인 단원고 교사 A씨 휴대전화에서는 전화번호부(255건), 통화목록(4천142건), 문자메시지(2천952건), 카카오톡(3만1천895건), 사진(14만2천162장), 영상(8개), 음성(409개) 등 데이터가 복구됐다.

이 기기의 최종 정상 작동 시각은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1분이었다.

이 시각 세월호는 70도까지 기울었다.

침몰 당시 휴대전화 위치를 확인한다면 해당 구역의 침수 시각을 추정하는데 결정적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휴대전화 사용자는 배가 50도로 기울었던 오전 9시 29분까지 메시지를 확인했다.

이후 휴대전화에서 멀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모바일랩 측은 설명했다.

미처 읽지 못한 수신메시지는 "꼭 연락해야 돼", "해경이 경비정 투입했대. OO야 죽으면 안 돼 꼭 살아있어야돼", "OO야 헬기 탔어???" 등 내용으로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오전 10시 1분 마지막으로 수신된 메시지는 "나왔어? 다른 사람 핸드폰으로라도 연락해줘"였다.

수학여행 출항 과정에서는 안개로 출항이 지연될 시점인 4월 15일 오후 6시 42분 "안개로 못갈 듯", 오후 7시 2분 "교감은 취소 원하고" 등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인이 단원고 학생으로 확인된 다른 휴대전화에서는 전화번호부(516건), 통화목록(8천466건), 문자메시지(5천2건), 카카오톡(4만1천646건), 사진(32만3천729장), 영상(583개), 음성(1천422개) 등 데이터가 복구됐다.

이 기기의 최종 정상 작동 시각은 세월호가 60도로 기운 2014년 4월 16일 오전 9시 47분이었다.

그때까지 2∼5분 간격으로 부재중 전화 목록에 남은 마지막 4통은 부모에게 걸려온 것으로 추정된다.

발신인은 '엄마', '아빠'를 칭한 것으로 보이는 'MOM', '아FA'였다.

복구된 데이터 중 사진량이 많은 것은 직접 찍은 사진뿐 아니라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화면에 노출된 사진도 기기에 자동 저장되기 때문이라고 모바일랩 측은 설명했다.

참사 상황을 극명하게 보여줄 사진이나 영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대 모두 사진, 영상 데이터의 최종 생성 시각이 참사 발생 시점 이전으로 침몰 당시 촬영된 기록은 없었다.

세월호 휴대폰 복구 성공(PG)
세월호 휴대폰 복구 성공(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sangwon700@yna.co.kr,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