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권 개선' 주문받은 경찰 "뿌리까지 인권의식 함양"(종합)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의 인권 문제 개선을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의 전제 조건으로 규정한 것과 관련, 경찰청이 26일 부산에서 인권 워크숍을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27일로 예정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를 앞두고 경찰이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부산경찰청 7층 동백홀에서 부산청과 공동으로 '경찰, 인권을 만나다'를 주제로 워크숍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허영범 부산청장, 이대형 경찰청 인권보호담당관 등 핵심 지휘부와 김형성 경찰청 인권위원장을 비롯한 전국 인권위원, 인권담당 경찰관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부산서 열린 경찰 인권 워크숍
부산서 열린 경찰 인권 워크숍(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26일 오후 부산경찰청에서 '경찰, 인권을 만나다'를 주제로 경찰청, 부산청 공동 주관 워크숍이 열렸다. 2017.5.26
youngkyu@yna.co.kr

김형성 인권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정권 교체와 더불어 경찰과 검찰 간 수사권 조정 문제가 뜨거운 화두로 대두한 가운데 전제 조건으로 경찰의 인권 문제가 중요 이슈로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허영범 부산청장은 "인권은 경찰이 양보할 수 없는 지향점이고 국민 신뢰의 처음이자 끝이라고 생각한다"고 인권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대형 경찰청 인권보호담당관은 '집회 현장에 경찰력, 살수차, 차벽 무배치' 원칙과 집회 주최 측의 자율적인 운영 방침을 설명하고 "경찰서 단위까지 인권위원회를 구성해 뿌리까지 인권의식이 함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비공개 워크숍에서 서보학 경희대 교수는 '경찰의 집회시위 대응 패러다임 변화를 위한 제언'을, 김진혁 경남대 교수는 '사회적 약자와 인권'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인권 문제 개선' 주문받은 경찰, 부산서 인권 워크숍
'인권 문제 개선' 주문받은 경찰, 부산서 인권 워크숍(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26일 오후 부산경찰청에서 '경찰, 인권을 만나다'를 주제로 경찰청, 부산청 공동 주관 워크숍이 열렸다. 2017.5.26
youngkyu@yna.co.kr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