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찔끔'…정부 권고치 미달

(전국종합=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지역 인재 채용을 확대하고 있지만 그 규모가 정부 권고나 지방자치단체의 요구에 여전히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35%로 권고하고 있는데 이 기준을 지키지 못하는 공공기관이 수두룩하다.

27일 이전 공공기관과 공공기관 정보공개시스템인 알리오 등에 따르면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올해 55명을 채용했는데 지역인재 비율이 22%에 그쳤다.

지난해 11%에서 확대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기대에 못 미치는 수치다.

예탁결제원은 올해 9월 20명 안팎을 모집할 예정인데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20%가량으로 예상한다.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캠코나 예탁결제원이 이전한 부산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다.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내 이전 공공기관은 올해 신입사원의 15%가량을 지역 인재로 채용할 예정이다.

이 지역 공공기관 13곳의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전국평균(13%) 보다 낮은 11.4%였다. 올해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정부 권고나 지역의 기대에 모자란 수준이다.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7.3%로 전국 혁신도시 가운데 하위권인 울산도 사정은 비슷하다.

울산시는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17% 이상으로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대구혁신도시에 있는 9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지난해 21.3%였는데 올해도 그 수준을 넘어서지 못할 전망이다.

이들 공공기관이 올해 예상하는 채용인원은 400여명인데 그 가운데 90여명을 지역인재로 채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지역에서 마땅한 인재를 구하지 못하는 공공기관이 이전지역 외 비수도권 인재를 채용하는 방식으로 지방인력 채용을 확대하는 사례도 많다.

주택금융공사는 이달부터 신입사원 53명을 모집 중인데 35%를 비수도권 출신 인재로 선발하기로 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역시 40명을 모집하고 있는데 35% 이상을 비수도권 출신 인재로 뽑을 계획이다.

올해 56명을 채용할 예정인 남부발전도 32%를 비수도권 인재로 채울 예정이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