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7 정상, 伊타오르미나서 정상회의…북핵 위기 등 논의

26∼27일 이틀 간…트럼프·마크롱 등 참가자 절반 이상이 '뉴 페이스'
테러·난민문제 핵심의제…트럼프, 기후협정·자유무역 놓고 엇박자 가능성


26∼27일 이틀 간…트럼프·마크롱 등 참가자 절반 이상이 '뉴 페이스'
테러·난민문제 핵심의제…트럼프, 기후협정·자유무역 놓고 엇박자 가능성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6∼27일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의 휴양지 타오르미나에서 만나 국제 사회의 시급한 안보·경제 현안을 논의한다.

회원국 수반 7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4명이 새로운 인물로 물갈이된 가운데 테러 공조, 난민 위기, 북핵 문제, 시리아 해법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타오르미나 인근 해변에 배치된 무장군인 [AFP=연합뉴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타오르미나 인근 해변에 배치된 무장군인 [AFP=연합뉴스]

지난 1월 취임한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달 초 사상 최연소 프랑스 국가 원수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직후 총리직에 오른 테리사 메이 총리, 작년 12월 헌법 개정 국민투표 부결 책임을 지고 물러난 마테오 렌치 전 총리에게 행정부 수반직을 물려받은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뉴 페이스'다.

반면, 올 가을 총선에서 수성을 노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오는 27일을 기해 전후 3번째 일본의 장수 총리로 등극하는 아베 신조 총리는 각각 12번째, 6번째 G7 정상 무대에 선다. 작년에 G7 정상회의에 데뷔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년 연속 자리를 지킨다.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순찰이 강화된 이탈리아 타오르미나 [EPA=연합뉴스]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순찰이 강화된 이탈리아 타오르미나 [EPA=연합뉴스]

올해 G7 의장국인 이탈리아는 난민 문제 해결을 이번 회의의 최우선 순위로 삼을 의도로 지중해를 건너 쏟아져 들어오는 아프리카 난민들의 관문인 시칠리아 섬을 정상회의 장소로 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이탈리아는 이번 기회를 이용해 2차 대전 이후 최악으로 평가되는 유럽의 난민 위기를 환기하고, 난민들의 유럽행 억제를 위한 근본적인 방안으로 인식되는 아프리카의 정국 안정과 경제 개발을 위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 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정상회의 이틀째인 27일 오전 세션에 튀니지, 니제르, 나이지리아, 에티오피아, 케냐 등 아프리카 나라들의 지도자를 초청해 논의에 참여토록 한다.

하지만, 어린이를 포함한 22명의 목숨을 앗아간 영국 맨체스터의 팝 콘서트장에서 벌어진 자살 폭탄 테러로 인해 유럽 전역에 테러 공포가 다시 엄습한 터라 이번 정상회의의 최우선 의제는 대(對)테러 공조에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맨체스터 테러 다음 날인 23일 "타오르미나 G7 정상회의에서 테러를 규탄하는 가장 강력한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 속에 북핵 위기 대응 방안 논의에도 상당 시간이 할애될 것으로 관측된다.

아베 총리는 이탈리아로 출국하기 전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G7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결속해 대응해 나가도록 논의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G7 정상 선언문에 '대북 압력 강화'라는 표현을 넣도록 정상들을 설득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6년째 이어지고 있는 내전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시리아 사태 등도 주된 논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이번 정상 회의는 기후변화 협정 준수와 자유무역 정책을 놓고 나머지 서방 자유 세계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나머지 정상들이 전방위적으로 설득하는 기회로도 활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공언하고,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보호무역으로의 회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고집을 꺾지 않고 엇박자를 낼 가능성도 존재해 공동 성명 채택에 난항이 예상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한편, 이탈리아 당국은 G7 정상회의 기간 타오르미나 시내의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증강된 무장 병력을 시내와 진입로 곳곳에 배치하는 가하면 난민 구조선의 시칠리아 섬 접안을 원천 봉쇄하는 등 테러 등에 대비한 만반의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2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