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경기 연속 결승포' 김재환 "삼진 의식 안 하려고요"

24, 25일 LG 상대로 연속 결승 홈런
역전 백투백 홈런 친 김재환
역전 백투백 홈런 친 김재환(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1사 두산 김재환이 역전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더그아웃에서 축하를 받고 있다. 2017.5.25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디펜딩챔피언' 두산 베어스가 올 시즌 첫 6연승 행진을 벌였다.

토종 거포 김재환(29)의 '힘' 덕에 상위권을 향하는 두산의 발걸음이 더 힘차다.

김재환은 25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방문 경기, 7-7로 맞선 7회초 상대 우완 불펜 최동환의 시속 145㎞ 직구를 받아쳐 중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이날 두산은 김재환의 결승포로 9-7,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LG전(2-1 승)도 김재환이 결승포의 주인공이었다. 김재환은 1-1로 맞선 8회초 결승 솔로 아치를 그렸다.

두산은 두 경기 연속 잠실 라이벌 LG전에서 승리하며 3위로 올라섰다.

경기 뒤 만난 김재환은 "오늘 승리는 닉 에반스 덕"이라고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에반스는 4-7로 뒤진 7회초 2사 1,2루에서 동점 3점포를 쐈다.

하지만 승리를 확정지은 건, 김재환이었다.

김재환은 "에반스 덕에 분위기가 다시 살아났고 나도 힘을 얻어서 홈런을 칠 수 있었다"고 했다.

경기 전 김태형 두산 감독은 "김재환이 최근 부진했는데 어제(24일) 홈런을 기점으로 살아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령탑의 바람대로 김재환은 두산 토종 거포의 위용을 되찾았다.

지난해 처음으로 풀타임 1군 생활을 한 김재환은 타율 0.325, 37홈런, 124타점을 올리며 두산의 4번타자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이날까지 타율 0.294, 8홈런, 24타점을 기록 중이다. 김재환 자신이 만족하지 않는 수치다.

김재환은 "상대가 나를 견제한다는 걸 조금은 느낀다"며 "시즌 초반에 삼진을 많이 당해 위축된 부분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에게 24일과 25일 LG전 홈런은 전환점이 될 수 있다.

김재환은 "어제 8회 타석에 들어설 때부터 '삼진을 의식하지 않고, 히팅 포인트를 앞에 두자'고 마음먹었다"며 "오늘 7회 홈런을 칠 때는 올해 가장 만족스러운 스윙이 나왔다. 계속 삼진을 의식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두산은 조금씩 선두권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

김재환은 "팀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나도 힘을 보태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 다짐대로 김재환은 24일과 25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2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