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척돔 천장 맞고 떨어진 타구, 결과는 2루타

고척 스카이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척 스카이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5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돔구장에서만 볼 수 있는 기묘한 장면이 연출됐다.

NC의 6번 타자 모창민은 이날 7-3으로 앞선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넥센 선발 조상우의 3구째를 받아쳤다.

높이 포물선을 그린 타구는 급기야 최대 높이 67.59m에 이르는 고척돔 천장까지 솟구친 뒤 시야에서 사라졌다.

잠시 자취를 감춘 타구는 몇 초 뒤 그라운드로 천천히 낙하했다.

넥센 좌익수 이정후가 글러브를 뻗쳤으나 타구는 파울 지역에 해당하는 3루쪽 관중석 그물 위로 떨어졌다.

심판은 모창민에게 2루 진루를 선언했다. 넥센의 비디오 판독 요청에도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고척돔만의 로컬 룰이 적용된 결과다.

'고척 스카이돔 그라운드룰'에 따르면 파울 지역에서 천장에 맞고 떨어지는 타구는 파울이고, 이 공을 야수가 잡으면 파울 플라이 아웃이다.

내야 페어 지역에 들어갔을 경우 천장에 맞고 떨어진 공을 잡으면 아웃, 잡지 못하면 인플레이가 된다.

모창민의 타구는 천장을 맞은 뒤 비록 파울 지역으로 떨어졌으나 천장에 맞은 위치 자체가 내야 페어지역이었고, 야수가 타구를 잡지 못해 인플레이가 선언됐다.

여기에다 그물 위에 떨어지는 순간 '볼 데드'가 선언돼 모창민에게는 인정 2루타가 주어졌다.

고척돔 천장에 타구가 맞고 안타가 된 것은 지난해 5월 7일 KIA 타이거즈의 나지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넥센 관계자는 "처음 대기심에게 문의했을 때는 타구가 천장 구조물을 튀긴 뒤 몇 초 뒤에 떨어진 상황을 두고 '볼 데드'를 선언한 것으로 봤다"며 "하지만 5회가 끝나고 클리닝 타임 때 심판진에게 다시 확인하니 설명이 달랐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천장에 맞고 낙하한 볼을 잡지 못해 인플레이 상황이 됐고, 그물에 맞는 순간 '볼 데드'가 된 것"이라며 "원바운드로 담장을 넘길 때 인정 2루타가 주어지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2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