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오귀스탱 2골' 프랑스, 베트남 꺾고 16강행(종합)

프랑스, 4-0 승리로 E조에서 2연승…5번째로 16강 합류
미국·사우디, F조 2차전서 동반 승리…미국 1승1무로 조 선두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오귀스탱 [EPA=연합뉴스]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오귀스탱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랑스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2연승으로 16강에 합류했다.

프랑스는 25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E조 2차전에서 2골을 넣은 간판 골잡이 장 케빈 오귀스탱을 앞세워 베트남을 4-0으로 완파했다.

1차전에서 온두라스를 3-0으로 꺾은 프랑스는 2연승 행진으로 남은 3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16강 진출은 한국(A조)과 베네수엘라(B조), 잠비아(C조), 우루과이(D조)에 이어 다섯 번째다.

반면 U-20 월드컵에 처음 출전해 뉴질랜드전 0-0 무승부로 첫 승점을 올렸던 베트남은 프랑스의 벽에 막혀 1무1패가 됐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마르퀴 튀랑의 헤딩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튀랑은 왼쪽 프리킥 기회에서 크로스가 올라오자 머리로 공의 방향을 바꿔 베트남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오귀스탱은 전반 22분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온두라스와 1차전 프리킥 골에 이은 2경기 연속골이다.

오귀스탱은 전반 막판에도 1대 2 패스로 베트남 수비망을 통과한 뒤 한 박자 빠른 슈팅으로 추가골 뽑았다.

전반을 3-0으로 마친 프랑스는 후반 7분 드니 포하의 쐐기골로 승부를 갈랐다.

베트남은 설상가상으로 후반 29분 수비수 트란 딘 트롱이 상대 선수 얼굴을 가격해 퇴장당하면서 추격의 힘을 잃었다.

이어 열린 같은 조 2차전에서는 뉴질랜드가 2골을 넣은 마이어 베반을 앞세워 온두라스에 3-1 승리를 거뒀다.

뉴질랜드는 1승1패로 16강 진출 희망을 살린 반면 온두라스는 2연패에 빠졌다.

F조는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나란히 승전가를 부르면서 '혼전 양상'이 됐다.

미국은 조슈아 사전트의 결승골을 앞세워 세네갈을 1-0으로 물리치고 1승1무(승점 4)를 기록해 조 선두로 나섰다.

반면 1차전에서 사우디를 2-0으로 제쳤던 세네갈은 1승1패가 되면서 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미국은 전반 34분 루카 데 라토레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후 공을 빼주자 조슈아가 왼쪽 터닝슛으로 세네갈의 골문을 꿰뚫었다.

사우디도 압둘라흐만 알야미의 멀티골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2-1로 물리치고 1패 후 1승을 올렸다.

에콰도르는 1무1패가 됐다.

사우디의 알야미는 전반 7분 선제골을 터뜨린 데 이어 후반 39분 쐐기골까지 꽂아 귀중한 승점 3점 획득에 일등공신이 됐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2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