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지하철 신형 전동차 고장 정지 원인은 중복 신호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지난 24일 도입한 지 1년밖에 안 된 부산지하철 신형 전동차가 고장으로 40분간 멈춘 것은 중복 신호 때문으로 밝혀졌다.

부산교통공사는 24일 오후 3시 20분께 지하철 1호선 부산대역에서 40분가량 작동하지 않은 전동차를 정밀 조사한 결과 중복 신호가 고장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부산지하철 신형 전동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지하철 신형 전동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동차가 속도를 줄이며 역에 들어설 때 제동신호만 입력돼야 하는데 다시 출발할 때 입력돼야 할 추진신호가 동시에 입력된 탓에 오류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보호회로가 작동해 추진장치를 멈추게 했다는 것이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기계적인 문제인지, 기관사의 실수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공사는 고장 난 전동차를 포함해 지난해 3월 도입한 신형 전동차 6대 모두 이 같은 중복 신호에 따른 고장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이번 주 안에 시스템을 보완하기로 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