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민 끌어들여 국제테러 온상으로 떠오른 리비아

英맨체스터 폭탄 공격으로 리비아에 관심 집중
리비아 내 IS 훈련캠프 겨냥해 미군이 직접 공습하기도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영국 맨체스터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공격의 용의자 살만 아베디(22)가 리비아계로 확인되고 영국과 리비아에서 동시에 진행 중인 수사 과정에서 아베디가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됐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여기에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는 24일 아베디의 동생 하심(18)이 IS 연루 혐의로 리비아 대테러 수사팀에 체포되면서 리비아의 현 정국과 치안 실태에 관심이 쏠린다.

지중해를 사이에 두고 유럽 대륙을 마주하는 북아프리카의 리비아는 최근 국제 테러의 온상으로 떠오를 정도로 정국 불안정 속에 IS를 포함한 각종 무장단체가 활개를 치는 나라다.

유럽 국가들은 IS가 아프리카와 중동 난민 밀입국 사업으로 챙긴 막대한 수익을 이용, 난민들을 신병으로 모집하는 등 세력 강화를 꾀하고 있어 이곳이 유럽에 잠입하는 테러리스트의 관문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를 꾸준히 제기했다.

실제 리비아 서부 사브라타와 시르테 등 북서부 해안 인근에는 IS 훈련캠프가 여러 개 차려져 있었다는 보도는 이미 여러 차례 나왔다.

리비아군과 미군이 올해 들어 IS 캠프를 공격하면서 리비아 내 IS 세력은 한층 약화했지만, IS는 니제르, 차드, 나이지리아 등 사하라 이남 국가에서 끊임없이 유입되는 난민들을 통해 신규 대원을 꾸준히 수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비아 내 IS 조직의 존재와 활동은 인접 국가인 튀니지에도 영향을 미쳤다.

튀니지 동부에 벤구에르데인 마을을 포함한 국경도시에서는 튀니지 정부군과 리비아에서 넘어온 무장대원 간 유혈 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15년 튀니지 국립박물관에서 총격 테러를 저질러 외국인 관광객 등 21명의 목숨을 앗아간 테러 사건의 주범 2명은 리비아에서 군사 훈련을 받고 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튀니지 당국은 현재 수천 명의 튀니지인이 IS에 가담했으며, 이들은 주로 리비아의 훈련 캠프를 거쳐 이라크와 시리아로 들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튀니지 정부는 이들의 불법 잠입을 차단하려고 리비아와 국경 지대 약 200km 구간에 장벽을 쌓기도 했지만, 국경을 맞댄 드넓은 사막 지역을 모두 통제하기엔 한계가 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몰락하고 무장단체들이 활개를 치면서 내전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리비아군 조직이 갑작스럽게 와해되면서 상당량의 무기가 무장단체의 손에 넘어갔다.

여기에 2014년 총선 이후 이슬람계와 비이슬람계로 나뉜 두개 정부가 권력 다툼을 벌이면서 리비아 정국 혼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미군 공습 받은 리비아 내 IS 훈련캠프 [AP=연합뉴스]
미군 공습 받은 리비아 내 IS 훈련캠프 [AP=연합뉴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