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문화유산 등재된 불교의식 '영산재' 현충일에 봉행

영산재 봉행 모습 [연합뉴스 DB]
영산재 봉행 모습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불교예술의 총화이자 2009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된 불교의식 '영산재'가 올해도 현충일에 봉행된다.

한국불교영산재보존회는 다음 달 6일 서울 신촌 봉원사에서 세계 평화와 남북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영산재를 봉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다만 올해는 더 많은 시민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현충일 당일 뿐 아니라 직전 주말인 내달 4일에도 한 차례 더 진행하기로 했다.

영산재는 석가모니 부처가 영취산에서 중생이 모인 가운데 법화경을 설파하는 모습을 재현한 불교의식으로, 지난 2009년 8월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으로도 등재됐다.

영혼을 위로하고 왕생극락을 발원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불교 음악인 범패(梵唄)에 바라춤, 나비춤, 법고춤 등 무용적 요소와 부처나 보살의 모습을 그린 괘불(掛佛), 감로탱화 등 미술적 요소가 어우러진 종합예술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인간문화재인 구해 스님을 비롯해 전수교육조교 경암 스님, 일운 스님, 기봉 스님, 동희 스님 등이 출연한다.

이 밖에 박애리 명창, 권원태 줄타기 명인 등도 행사에 참여한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