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도로 착공 시 토지소유자 동의부터 먼저"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는 도로 착공 시 토지소유자의 동의부터 먼저 얻는 등 관 주도형 도로사업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연도별 도로사업 추진현황
연도별 도로사업 추진현황

시는 사업을 시작한 뒤에 토지소유자의 반대로 사업이 장기화하거나 주민 갈등이 일어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로사업을 수요자 중심으로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로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 가운데 토지소유자가 100% 동의하는 사업을 우선순위로 정할 방침이다.

또 계획 단계에서 동의를 얻은 뒤 보상을 모두 끝내고 도로에 착공하는 '선보상 후착공 시스템'을 정착시키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보상과 공사가 함께 진행되면서 보상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사업이 장기화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시는 보상 착수 전 전문가 설명회를 통해 협의를 빠르게 진행, 보상 첫 해에 90% 달성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완공 사업에 집중 투자해 불필요한 예산 낭비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우선 현재 진행 중인 63건 가운데 48건에 집중 투자해 내년까지 조기 완료하고, 보행로 설치 등 소규모 사업을 제외한 신규사업 추진은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