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대북 인도지원' 강경화 입장에 "원론적 발언"

"文대통령, 특사단 보고내용 야당에도 잘 설명하라고 해"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2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원론적인 발언으로 우리가 해온 방향에서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을 통해 북핵이 고도화되고 있으므로 국제사회는 지금 압박과 제재란 흐름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북한의 북핵, 미사일 문제에 대한 진척을 보며 대통령과 정부가 어떤 대북 정책 기조를 선택하느냐는 상황 판단과 한미 공조, 대북 공조, 제재 공조 틀에서 이뤄질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의 외교·안보 진용이 비둘기파로 이동했다는 지적에는 "대북 정책에 있어 매파나 비둘기파, 어떤 선택이냐는 확정적으로 말할 단계는 아니고 선택의 문제"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국가안보실장과 안보실 1·2차장 인사에 대해 "외교관 출신 안보실장과 군사전문가 1차장, 외교전문가 2차장으로 3각이 고르게 잘 균형을 맞춘 인사였다고 자평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전날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중국·일본 특사단과의 간담회와 관련, "아침에 현황 점검 회의할 때 수석들이 특사단의 보고를 받고 나니 상대국 입장이 잘 느껴진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석들이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 말한 것처럼 그런 것을 야당에 잘 설명해야 한다'고 하니 대통령도 당연히 '그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당청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국회 비준동의 대신 '표결없는 국회 논의'가 대안으로 부각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우리의 전략적 카드를 공개하는 게 맞느냐를 생각하면 그 얘기는 와전된 면이 있다"고 말했다.

靑, '대북 인도지원' 강경화 입장에 "원론적 발언"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