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지자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저조

충북참여연대 분석…지자체 구매액, 충북 기관·단체 구매액의 6.6%뿐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지방자치단체들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실적이 대체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충북참여연대)는 25일 '충북 지자체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실적 현황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충북참여연대는 각 지자체에 정보공개를 청구,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충북 지자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저조 - 1

이 단체가 밝힌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도를 비롯한 충북 지자체 12곳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은 전체 기업·기관 구매액의 6.56%(111억3천100만원)에 그쳤다.

옥천군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 비율이 16.2%로 가장 높았다.

보은군 16%, 단양군 13%, 영동군 10.7%, 진천군 10.1%, 괴산군 7%, 청주시 5.6%, 충주시 5.3%, 음성군 3.5%, 충북도 2.7%, 증평군 1.7%, 제천시 1.5% 순이었다.

충북교육청의 작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 비율은 1.08%에 불과했다.

남부 3군의 구매 비율이 전체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품목은 주로 사무용품이나 생활용품, 특산물이 많았다.

충북참여연대 관계자는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는 단체장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사회적기업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