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한국당, 李후보 배우자 명예훼손 책임져야"

"부인 위장전입, 경제적 이득 목적 아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배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배우자가 전시회에 전시한 그림 대부분이 가필과 대작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정 대표가 직접 해명하고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발언과 주장을 펴는 것은 헌법 가치와 국회의 권위를 손상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 후보자 부인의 위장전입은 교사라는 직업 특성상 학교를 옮기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권처럼 경제적 이득을 목적으로 한 부동산 투기성 위장전입과는 근본적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런데도 이 후보자는 일부 위원들의 문제 제기에 대해 진솔한 사과를 했다"면서 "이 후보자의 국정 경험과 개별 사안 정책을 포함한 정책 역량을 검증하는 청문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자료사진)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