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가족생활비는 특수활동비 아닌 봉급으로 처리"

특수활동비 전반적 개선 지시…"주거비 안들어 감사하다"
靑 "특수활동비 사용실태 점검…투명성 제고 차원"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강병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가족생활비는 사비로 부담하겠다면서 정부의 특수활동비에 대해 전반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처음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현재 대통령의 관저 운영비나 생활비도 특수활동비로 처리하는 것으로 아는데 적어도 가족생활비만큼은 대통령의 봉급으로 처리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식대의 경우 손님접대 등 공사(公私)가 정확히 구분이 안 되는 부분도 있겠지만 적어도 대통령 부부 식대와 개·고양이 사룟값 등 명확히 구분 가능한 것은 별도로 구분하는 게 맞다. (관저 생활로) 주거비는 안 드니 감사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수활동비와 관련해 "올해 절감분에 대해 일자리 추가경정예산 재원과 연계하는 의미 있는 활용방안을 논의해 달라"면서 "최대한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 수석비서관들에게 당부했다.

앞서 청와대는 올해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중 53억 원을 절감해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소외계층 지원 예산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개선방안 마련 지시에 대해 "차제에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에 대해 전반적으로 한번 점검해보고 예를 들어 증빙이 갖춰지지 않는다든가 그런 부분이 있다면 투명성을 강조하는 제도 개선까지 마련해보자는 것"이라면서 "특수활동비 특성상 기획재정부가 중심이 돼 살펴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등 감축이 전반적으로 특수활동비를 잘 개선하는 방향에 이르게 하자는 시작이라고 보면 된다"면서 "분명한 것은 각 부처 등에서 이뤄지는 특수활동비에 대한 의심을 갖고 보자는 것이 아니라 투명성 제고 방법이 있다면 뭐냐는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文대통령 "가족생활비는 특수활동비 아닌 봉급으로 처리"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