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리안 좀비' 정찬성, 최두호와 같은 날 옥타곤 선다

복귀전 승리 정찬성 귀국
복귀전 승리 정찬성 귀국(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년 6개월 만의 UFC 복귀전에서 통쾌한 KO승을 거둔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정찬성은 5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04에서 페더급 9위 데니스 버뮤데즈를 2분 49초 만에 1라운드 KO로 꺾었다. 2017.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코리안 좀비' 정찬성(30·코리안좀비MMA)이 또 한 번의 챔프전을 향한 길을 걷는다.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한국 홍보를 맡은 '시너지앤힐앤놀튼'은 25일 "정찬성이 7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UFC214에서 리카르도 라마스(35·미국)와 페더급 경기를 치른다"고 발표했다.

현재 페더급 5위인 정찬성이 페더급 3위인 라마스를 꺾는다면 다음 경기는 챔프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정찬성은 한국인 선수로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2013년 8월 4일 조제 알도(31·브라질)와 페더급 타이틀 매치를 치른 바 있다.

당시 정찬성은 8년 동안 무패 행진을 벌이던 알도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경기 도중 오른쪽 어깨가 탈구돼 분패했다.

정찬성은 재활과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 2월 5일 데니스 버뮤데즈(31·미국)와 복귀전에서 KO승으로 화려하게 UFC에 복귀했다.

마침 UFC214에서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26·부산팀매드)가 안드레 필리(27·미국)와 페더급 경기를 치러 정찬성과 동반 승리를 노린다.

UFC214 메인이벤트는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대니얼 코미어(38·미국)와 존 존스(30·미국)의 타이틀 매치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