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평군, 쓰레기봉투값 7월부터 평균 27% 인상

(양평=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양평군은 일반용, 음식물용, 재사용 등 3종 13개 규격의 쓰레기 종량제 봉투 가격을 오는 7월 1일부터 평균 27%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가운데 가정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반용 20ℓ 봉투는 330원에서 440원으로 오르고 내년 1월부터는 560원까지 오른다.

아울러 1ℓ 용량의 음식물 종량제 봉투(40원)를 제작해 소량 배출 편의를 높였다.

가격 인상에 따른 사재기를 막고자 오는 29일부터 6월 말까지 특별대책기간으로 지정해 판매소당 1인 구매량을 하루 1회 20매로 제한한다.

양평군은 2000년 이후 17년간 쓰레기봉투값을 동결했지만, 봉투 제작 원가와 쓰레기 수집·운반·처리 비용이 지속해서 증가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며 주민 부담을 줄이고자 단계적으로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종량제 봉투에 담겨 버려지는 폐기물의 70% 이상이 재활용이 가능한 만큼 자원의 적절한 재활용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양평군, 쓰레기봉투값 7월부터 평균 27% 인상 - 1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