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D-30…역대 최대 규모에 준비 '착착'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다음달 24일 전북 무주에서 개막하는 '2017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북도와 대회조직위원회가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 1997년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이후 20년 만에 전북에서 치르는 역대 최대 규모의 국제대회 안만큼 안전·숙박·교통·문화 부문 등에 집중하고 있다.

또 이번 대회에 IOC 위원장인 토마스 바흐(Thomas Bach)를 비롯해 IOC 위원 10여명, 주한 각국 대사 20∼30명을 초청했다.

도와 조직위는 6월 30일까지 열리는 이 대회를 통해 개원 3년째를 맞은 무주 태권도원(경기장)을 세계 태권도인의 성지로 알리고 태권도를 글로벌 스포츠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복안이다.

태권도 외연 확대를 위해 태권도 기반이 취약한 57개국을 초청, 대회 참가는 물론 각종 태권도 체험행사를 제공한다.

대회 기간 테러 등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경찰청 등과 유기적인 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2천여명의 방문객을 위한 숙소로 무주리조트, 태권도원, 인근 콘도 등을 총동원했다.

1천842개의 객실로 최대 4천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가장 취약한 부분으로 지적된 접근성 문제 해결을 위해 주요 거점을 연결하는 '수송 원스톱 서비스'도 마련했다.

해외 참가자들은 인천공항 출·입국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는 'CIQ' 서비스를 받게 된다.

CIQ 서비스는 출·입국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세관(Customs), 출입국관리(Immigration), 검역(Quarantine)을 말한다.

30여대의 승용차와 단체 입국자를 위한 50여대의 셔틀버스가 인천 국제공항에서 무주를 직통으로 연결한다.

까다로운 이슬람의 '할랄(halal)' 음식도 맞춤형으로 준비된다.

최근 국제 태권도 무대에 중동국가들이 신흥강자로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데, 이들의 경기력에 보탬을 주기 위한 세심한 배려다.

조직위는 태권도원 자체 식음 시설로는 부족하다고 판단해 '푸드 빌리지'와 '세계 먹거리 존(Zone)'을 별도로 설치한다.

비빔밥, 불고기, 갈비탕, 보쌈 등 한국 전통음식과 햄버거, 피자, 샌드위치, 샤슬릭, 타꼬야끼 등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글로벌 푸드와 스낵을 제공하려는 취지에서다.

이 밖에 통역, 경기 지원, 의전, 홍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551명의 자원봉사자도 이 대회의 품격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대회 개·폐막식 공연에 북한 시범단이 참가함으로써 2007년 이후 10년 동안 중단된 남북 태권도 교류 프로그램도 재가동될 전망이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