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주 주민단체 "신고리 5·6호기 예정대로 건설" 촉구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이 대통령 공약인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에 반대하는 등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중단 반대'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중단 반대'올해 2월 울산시 울주군청 브리핑룸에서 신고리원전 5·6호기가 들어서는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생면주민협의회는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반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의회는 먼저 대책팀을 구성해 서생면 일대에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더불어민주당,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등을 항의 방문하기로 했다.

또 군민 대상 서명운동과 대규모 집회 개최를 검토한다.

주민협의회는 '지진으로 인한 방사성 물질 누출이 우려되면 노후원전을 먼저 폐쇄하고, 내진 설계가 잘 된 신고리 5·6호기는 예정대로 공사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문도 채택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