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세돌 "커제는 최선 다해…가슴 아픈 바둑이다"

알파고-커제 대국 중계 해설자로서 총평
이세돌 9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세돌 9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세돌 9단은 중국랭킹 1위의 바둑기사 커제 9단이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를 상대로 두 번째 대국에서 불계패로 무너지자 "가슴 아픈 바둑이었다"고 논평했다.

이세돌 9단은 25일 알파고와 커제 9단의 '바둑의 미래 서밋' 대국의 해설을 맡은 TV조선 중계방송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세돌 9단은 지난해 3월 서울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서 알파고를 상대한 첫 번째 인간 대표 프로기사다.

당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 1승 4패를 거뒀다.

알파고는 지난 23일 1국에서 커제 9단에 289수 만에 백 1집 반 승을 거둔 데 이어 이날은 155수 만에 흑 불계로 승리했다.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이 비교적 이른 시기인 155수 만에 돌을 던진 데 대해 "그래도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며 "평소 커제 9단의 모습과는 다르지만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알파고와 3국까지 뒀을 때 생소함과 부담감에 여러 가지 복합적으로 굉장한 어려움을 느꼈다"고 떠올렸다.

최선을 다했어도 완패한 커제 9단의 모습에 이세돌 9단은 "어떻게 보면 가슴 아픈 바둑이었다"고 총평했다.

이세돌 9단은 대국 중반에는 "커제 9단이 평소와 다른 행마를 보여줬지만, 바둑을 어지럽히는 능력을 잘 보여줬다"면서도 "그러나 그렇게 흔드는 바둑이 인간에게는 통하지만, 냉정한 인공지능에는 통하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세돌 9단은 다시 알파고와 대국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아쉬움은 있지만, 지금 다시 도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박정환 9단 등 한국의 후배 기사들이 알파고와 대국하는 기회가 생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