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골 고객에 '덤'으로 준 빵에 곰팡이가…모자 "구토·복통"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유명 편의점 점원이 손님 몰래 봉투에 넣어둔 유통기한이 지난 '곰팡이 빵'을 모자(母子)가 먹고 구토와 복통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유통기한 지난 편의점 빵에 핀 곰팡이 [독자제공=연합뉴스]
유통기한 지난 편의점 빵에 핀 곰팡이 [독자제공=연합뉴스]

해당 편의점 점주와 점원은 이 사실이 알려진 뒤 병원비를 지불하는 등 사과와 보상을 충분히 했다고 해명했다.

25일 경남 김해시에 사는 A(38·여)씨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오후 9시 30분께 평소 단골이던 김해 한 편의점에 들러 장을 봤다.

이후 평소 친하게 지내던 점원에게 구매한 물건을 맡겨두고 두 자녀와 함께 노래방을 다녀왔다.

이 사이 점원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A 씨를 챙겨줘야겠다는 생각에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빵을 '덤으로' 봉투에 슬쩍 넣어두었다.

노래방을 다녀온 A 씨는 물건을 찾아 집에 온 뒤 다음날 새벽 아들(13)과 함께 봉투에 들어있던 빵을 꺼내 먹었다.

아들과 게임을 하느라 불을 끈 채 방에서 빵을 먹던 A 씨는 아들이 빵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말해 불을 켜보고 깜짝 놀랐다. 빵 표면에 곰팡이가 시퍼런 반점처럼 피어 있었던 것이다.

이후 A 씨와 아들은 복통과 구토 증세에 시달려 아침 일찍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았다.

A 씨는 "점원과 점주는 '곰팡이 빵' 일이 있고 나서 제대로 사과하지도 않았고 거짓말로 일관한 채 책임지지 않으려고 발뺌만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편의점 점원과 점주는 봉투에 빵을 넣어둔 사실을 인정하며 이 일이 있고 나서 충분한 사과와 보상을 했다는 입장이다.

점주는 "연락을 받고 바로 병원으로 달려가 사과를 했다"며 "A 씨가 빵을 넣은 점원을 그만두게 하라고 무리한 요구를 했는데 오랜 기간 성실히 근무하고 이 직업으로 생계를 잇는 분을 실수 하나로 해고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A 씨 몰래 봉투에 빵을 넣은 점원은 "평소 단골이던 손님이고 친분도 있어 챙겨주고 싶은 마음에 곰팡이가 핀 것은 모르고 선의로 준 것"이라며 "사과 차원에서 병원으로 가 병원비도 내는 등 사과와 보상을 충분히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A 씨는 사과를 했다는 점원과 점주 해명이 모두 거짓말이라며 본사 차원에서 이들에 대해 징계하고 합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의 계좌에 병원비 명목으로 입금된 약 5만원은 '사과 없는 무성의한 돈은 필요없다'며 점원에게 돌려줬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