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생 옷차림' 40대 대학가 하숙집 돌며 노트북 훔쳐

서울·수원·춘천·청주 등지서 1천600만원 상당 노트북 훔쳤다 덜미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학생인 것처럼 옷차림을 하고 대학가 하숙집에 침입해 노트북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상습 절도)로 A(48)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청주 상당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청주 상당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4시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대학가 하숙집에 들어가 방 3곳을 돌며 노트북 3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런 수법으로 지난 4월 18일부터 지난 16일까지 서울, 수원, 원주, 청주, 춘천 등지 대학가 하숙집에 침입, 총 15차례에 걸쳐 1천600만원 상당의 노트북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평소 문을 잘 잠그지 않는 하숙집에 하숙생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들어가 노트북과 컴퓨터 부품을 훔쳤다.

A씨는 의심을 피하려고 모자를 쓰고 백팩을 메는 등 대학생들이 하는 옷차림으로 범행에 나섰다.

범행 후에는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옷을 갈아입은 뒤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아났다.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는 A씨는 일주일에 한 번 쉬는 날에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4년에도 하숙집을 털어 절도죄로 복역하다 지난 2월 출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훔친 노트북을 중고로 팔아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