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울 3·4호기 시공 설계 보류…"정부 방침 기다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경상북도 울진군에 건설 예정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3·4호기 시공 설계를 보류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 22일 설계용역을 맡은 한전기술에 신한울 3·4호기 시공 관련 설계업무를 일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신한울 3·4호기는 지난해 3월 한전기술과 종합설계용역 계약을 맺었고, 지난 2월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했다.

예정대로라면 신한울 3호기는 2022년 12월, 4호기는 2023년 12월 공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출범으로 원전 정책에 큰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일단 상황을 지켜보기로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신규 원전 건설 전면중단과 건설 계획 백지화를 공약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정부 정책이 미확정인 상태에서 신한울 3·4호기 사업공정에 미칠 여러 가지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건설 허가와 관련된 업무는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신한울 원전과 함께 건설 예정인 천지 원전 1·2호기의 앞날도 불투명하다.

천지 1·2호기는 2015년 8월 건설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용지 매입 단계에 있다.

현재 필요 부지의 약 10%를 매입한 상태지만, 새 정부의 원전 정책에 나올 때까지 추가적인 매입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공사가 진행 중인 원전 중에서는 공정률 약 28%의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중단이 점쳐진다.

한수원 관계자는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 중이긴 하지만, 공기업으로서 정부가 중단 방침을 밝힌다며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 4월 2일 한국수력원자력이 경북 울진에 건설 중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2호기 모습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 연합뉴스]
2015년 4월 2일 한국수력원자력이 경북 울진에 건설 중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2호기 모습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 연합뉴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