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뭄 전국으로 확산 비상…위기경보 '주의' 발령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적은 강수량에 가뭄이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정부가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김재수 장관 주재로 긴급 가뭄상황점검회의(9개도 부지사 참석)를 개최하고, 지자체와 농촌진흥청,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공조체제를 구축, 가뭄 총력대응 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농업가뭄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가뭄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강수량은 158㎜로 평년(282㎜)의 56%에 그쳤다.

이에 따라 농업용 저수지의 전국 평균 저수율(5월 24일 기준)도 64%다. 이는 평년 저수율의 80%대에 그치는 수준이다.

특히 5월 모내기 등을 위한 영농급수로 저수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

기상청에서는 앞으로 6~8월의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경기도와 충남지역을 비롯한 전국으로 가뭄이 확산할 것이 예상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회의 주재하는 김재수 장관
회의 주재하는 김재수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김재수 장관(오른쪽)이 가뭄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5.25
cityboy@yna.co.kr

농식품부는 25일부터 가뭄이 해소될 때까지 실시간 가뭄 상황 관리 및 대책 추진을 위해 '가뭄대책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대책상황실은 식량정책관을 주축으로 급수대책반, 재해대응반, 기술지원반으로 구성해 가뭄 상황, 급수대책 추진상황 점검과 가뭄극복을 위한 긴급 급수대책비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등 범부처적으로 가뭄극복 대책을 추진하게 된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