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20 "한국, 여성고용률 높이고 서비스업 진입 장벽 낮춰야"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한국이 여성 고용률을 높이고 서비스 분야 진입장벽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요 20개국(G20)이 지적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20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조개혁 성과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금융위기 이후 각국 구조개혁의 진전 상황을 담은 이번 보고서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채택돼 최근 공개됐다.

보고서는 한국에 대해 "금융위기 이후 지속해서 노동 생산성이 개선됐다"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R&D) 분야 총지출이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규제 개혁을 추진해 창업을 위한 진입장벽이 낮아지고 무역 장벽도 금융위기 이전보다 완화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여성 고용률과 서비스 분야 진입장벽은 여전히 높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한국의 여성 고용률은 56.2%로 OECD 평균(59.3%)보다 낮았다.

G20은 회원국 전반적으로 수요 부진과 잠재 성장률 하락으로 성장 속도가 금융위기 이전보다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최근 노동 생산성 증가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구조개혁 진행 속도도 둔화하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