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래도 춤추는 장생포' 울산고래축제 개막

28일까지 장생포서 44개 프로그램…5D입체영상관 첫선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2017 울산고래축제가 25일 오후 고래문화특구 남구 장생포에서 개막한다.

울산고래축제 퍼레이드
울산고래축제 퍼레이드[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축제는 '고래도 춤추는 장생포'라는 주제로 28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이날 오후 8시 장생포 다목적구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아바시리(網走)시 공연단의 시조 낭독을 비롯해 서동욱 남구청장의 개막 선언, 불꽃쇼, 축하공연 등이 이어진다.

특히 200여 명의 출연진이 참여하는 주제공연 '장생포 어제, 그리고 오늘'이 관심을 끈다. 이 공연은 고래잡이 금지 이후 쇠퇴를 겪다가 관광도시로 거듭난 장생포의 역사를 축약해 보여준다.

44개의 축제프로그램은 울산고래마당, 돌고래마당 등 2개 마당과 고래광장, 장생포옛마을, JSP치맥판, JSP레스토랑 등 4개 존 등 총 6곳에서 나눠 진행된다.

울산고래마당에서는 개막 주제공연을 비롯해 개·폐막식, 불꽃쇼, 고래가요제, 고래콘서트8090, 클럽JSP 등이 열린다. 돌고래마당에서는 인형극, 마당극, 북 콘서트, 버스킹 공연, 토피어리(꽃과 식물 등으로 다양한 모양을 만든 공예품) 등이 마련된다.

고래광장에서는 솟대 전시, 연날리기, 사진촬영대회 등이 진행되고, 1960∼1970년대 장생포 동네 풍경을 복원한 장생포옛마을에서는 버스안내양과 교복을 입은 연기자가 등장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올해 처음 마련된 JSP치맥판에서는 고래바다여행선을 배경으로 치킨과 맥주를 즐길 수 있고, JSP레스토랑은 지역 단체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먹거리 부스 형태로 운영된다.

이번 축제 대표 프로그램이자 남구의 자치구 승격 20주년을 기념하는 거리퍼레이드는 27일 오후 5시 열린다. 남구 14개 동 주민과 기업체 근로자 등 2천여 명이 장생포 일원 1.5㎞ 구간을 행진할 예정이다.

또 고래박물관 옆 해안에서는 8명의 무용단이 플라이보드를 타고 물 위에서 묘기를 부리는 '수상 퍼포먼스'가 축제 기간 내내 펼쳐진다. 과거 고래잡이 성공을 기원하며 벌였던 출경 의식을 소재로 한 퍼포먼스에 음악, 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다.

오는 7월 준공 예정인 '5D 입체영상관'도 이번 축제에서 관람객에게 먼저 선보인다.

최대 60명이 한 번에 입장할 수 있는 영상관은 지름 13m, 높이 4.5m 규모의 원형 스크린 안에서 고래를 주제로 한 영상, 음향, 특수효과 등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다.

남구는 준공 전에 시범운영을 통해 축제 방문객들에게 무료 관람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남구는 고질적인 교통 혼잡을 방지하고자 축제장 내부로 차량 통행을 통제한다.

자가용을 타고 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은 행사장 주변에 마련된 임시주차장 15곳(4천500대)에 주차한 뒤, 5분 간격으로 운행되는 순환버스를 이용해 행사장으로 이동하면 된다.

자가용을 이용하지 않는 방문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KTX울산역, 문수수영장, 굴화강변그린빌 등 도심에서 장생포를 오가는 3개 노선의 무료 셔틀버스도 3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서동욱 구청장은 "올해 축제에서는 바다와 하늘 등 장생포 어디에서든 고래를 만나고 재미를 느끼는 고래축제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의 많은 관람객이 축제장을 찾아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만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