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시 분당 일원 '뿌연 수돗물'…일부 학교 급식 차질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일부 지역에 이틀째 흙빛 수돗물이 공급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일부 학교가 급식 차질을 빚었다.

성남시와 학교,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과 25일 분당구 일부 지역에서 "뿌연 수돗물이 나온다"거나 "녹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성남시 맑은물관리사업소 등에 접수됐다.

혼탁한 수돗물은 전날 오전부터 나오기 시작해 지역에 따라서는 이날 오전까지 이어졌다.

이 때문에 분당구 A학교는 전날 오후부터 뿌연 수돗물이 나옴에 따라 이날 재학생 500여명에 대한 정상적인 점심급식을 제공할 수 없어 시로부터 1.8ℓ들이 페트병에 담긴 수돗물(차량 2대분)을 비상급수로 받아 주먹밥을 만들어 급식을 대체했다.

주변 일부 학교에서도 전날 급식 조리 직전 또는 조리 이후에 일시적으로 혼탁한 수돗물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시는 "전날 오전 10시 9분부터 17분간 분당3배수지(구미동)에서 정기 청소에 대비해 물량을 확보하던 중 자동전동밸브가 고장 나서 수동으로 유출밸브를 열어 수돗물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역에 급수가 일시 정상적으로 되지 않았다"며 "일시 단수 여파로 혼탁수가 발생한 A학교에는 이날 오전 비상급수를 제공하고 수질 상태를 복원했다"고 설명했다.

혼탁수 성분에 대해서는 "자체 분석 결과 성분에 이상이 없었으며 탁도만 기준치보다 높았다"고 시는 덧붙였다.

분당3배수지 급수구역은 구미동, 정자동, 금곡동, 동원동, 대장동 등 5개동 일부다.

분당 일부 학교에 공급된 뿌연 수돗물
분당 일부 학교에 공급된 뿌연 수돗물[독자 제공=연합뉴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