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의역 사고 1년…서울메트로 무기계약직, 정규직 돼야"

외주 용역 직고용했지만 비정규직 머물러…박원순 시장 면담 요청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린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1주기를 앞둔 가운데, 서울메트로 소속 무기계약직 신분 '업무직' 청년들이 서울시에 정규직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메트로 업무직협의체는 25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구의역) 사고 이후 박원순 시장이 마련한 정규직화 후속 대책에 따라 서울메트로에 직고용될 수 있었다"면서도 "아쉽게도 우리는 여전히 비정규직이다. 높은 노동강도에 낮은 급여 등 열악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구의역 사고 후속대책으로 안전 관련 업무는 외주 용역이 없도록 하겠다며 스크린도어(PSD) 유지 보수, 역무지원, 전동차 검수지원, 모타카·철도장비 등 4개 분야의 근로자 141명(올해 1월기준)을 서울메트로가 직접 고용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외주 용역직원'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서울메트로 소속으로 안정적인 신분을 보장 받았지만, 여전히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 신분의 무기계약직이다.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이들 안전업무직의 초임 보수는 연평균 3천155만원(평균 2.7호봉 기준)으로, 민간위탁 당시 2천322만원보다 35.9% 올랐다. 후불 성격인 평가급과 연차수당을 빼면 평균 보수는 2천810만원으로 21% 인상됐다.

그러나 여전히 위험한 업무에 투입되면서도 그에 합당한 수준의 대우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품은 이들도 많다. 더 과감한 처우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다.

서울메트로 업무직협의체도 실제로는 월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에 10년째 이어오던 연애를 포기하거나, 적은 월급에 '투 잡'(Two Job)을 고민하는 일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현실을 견디다 못해 퇴사한 직원도 10여 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박 시장이 이달 초 사업소를 들러 "무기계약직을 완전한 정규직으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며, 구의역 사고 1주기를 하루 앞둔 27일 오후 면담을 요청했다.

박 시장이 구의역 시민대책위원회를 만나 "이직률이 높으면 안정적으로 업무에 몰두할 수 없다"며 "서울메트로 내 다양한 종류의 직무가 모두 정규직(일반직)으로 통합돼야 한다"고 이야기했다고도 주장했다.

이들은 "채용 당시 약속이었던 정규직 전환이 지켜지기만 바라던 우리 업무직으로서는 매우 반갑고 기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며 "박 시장을 만나 업무직 현실에 대한 이야기도 전달하고, 정규직 전환에 대한 입장도 재확인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달 말 지하철 양 공사 통합 후 5개월 안에 일반직 처우를 개선하면서 안전업무직 처우도 개선할 것"이라며 "여전히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부분도 추가로 논의해 보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