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생형 쇼핑몰' 현대시티몰 개장…"매출 2천200억원 목표"(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현대백화점은 서울 송파구 가든파이브에 아웃렛과 쇼핑몰을 결합한 '현대시티몰'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시티몰은 '상생형 쇼핑몰'을 표방해 매출액의 일정 부분을 수수료로 중소상인들에게 지급한다.

현대백화점은 현대시티몰을 중소상인들과 SH공사로부터 매장을 임차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는데, 매출이 증가하면 수수료율도 올라가게 된다.

수수료율은 4%대로 알려졌다.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은 "문정동 로데오거리 상인들과의 갈등이 원만히 해결됐다"며 "중소상인들의 판촉을 지원하고 중복 브랜드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대기업이 새로 점포를 출점하면 그 지역 상인들과의 상생이 하나의 가치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 새로 출점할 때도 상생에 우선적인 가치를 두고 풀어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상생형 쇼핑몰' 현대시티몰 개장…"매출 2천200억원 목표"(종합) - 2

현대백화점은 로데오 상인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상호도 '시티아울렛'에서 '시티몰'로 바꿨다.

현대시티몰은 가든파이브 라이프동 리빙관 지하 1층∼지상 4층과 테크노관 지하 1~5층에 영업면적 4만8천863㎡(1만4천800여 평) 규모로 들어섰다.

아웃렛과 몰관으로 나뉘어 운영되며 총 360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아울렛관 1층에는 타임·마인·랑방컬렉션·덱케 등 한섬브랜드가 들어왔으며 클럽모나코, DKNY, 빈폴 종합관 등도 입점했다.

몰관에는 설화수·오휘 등 화장품 브랜드와 유니클로·에잇세컨즈 등 SPA(제조 유통 일괄형) 브랜드, 스톤헨지, 디디에두보 등 액세서리 브랜드가 들어왔다.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25일 열린 현대시티몰 기자간담회에서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가운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체험형 매장도 마련됐다.

아울렛관 5층에는 36개월 미만 아이를 대상으로 한 키즈 전용 문화센터 'H-키즈 스튜디오'와 미술 교육 등 여러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에듀존', 4층에는 무료로 게임을 할 수 있는 국내 최초 '플레이스테이션 라운지', 몰관 지하 1층에는 고객 취향대로 티셔츠를 제작할 수 있는 '마이시티' 등이 들어섰다.

몰에는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 소노마'사의 포터리반·포 터리반키즈·웨스트엘름 등의 국내 첫 매장도 입점했다.

현대백화점은 현대시티몰을 서울 동남권을 대표하는 쇼핑 랜드마크로 키워 개장 이후 1년동안 매출 2천2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후 개장 2년차에는 2천500억원, 3년차에는 3천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박 사장은 "가든파이브점은 중소상인과 대형 유통업체가 상생하는 모범 사례"라며 "아울렛과 전문몰의 강점을 결합한 경쟁력과 현대백화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침체된 가든파이브 상권을 활성화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곳곳에서 복합쇼핑몰을 건설하려는 유통 대기업과 해당 지역 중소상인들이 갈등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박 사장은 "무리한 진출보다는 내실을 기하고 우선 관망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로 옆 NC백화점이나 인근 다른 경쟁 쇼핑몰을 고려하지는 않았다"며 "주어진 환경 하에서 현대백화점만의 콘셉트를 잘 지키면서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