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신문 '한시적 지원법' 등 지원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인터넷신문의 자생적 경영구조 확립과 저널리즘의 품질 향상을 위해서는 '한시적 지원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류정호(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팀장) 박사는 25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인터넷신문위원회(인신위)와 한국언론학회 주최로 열린 '인터넷신문의 오늘과 내일' 세미나에서 '인터넷신문 발전을 위한 제안'이란 발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류 박사는 "그동안 인터넷신문은 급격한 양적 성장을 했으나 산업적 안정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으며, 신뢰도를 비롯한 사회적 인식이 타 미디어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다양한 사회적 여론형성 기능과 대안매체로서의 역할 등 공적 기능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혁신을 통해 자생력을 갖추고자 하는 인터넷신문에 대한 우선적 지원 등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며, 이러한 성공적 지원의 사회적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류 박사는 국내 인터넷신문 지원방안의 하나로 네덜란드가 2010년 '한시적 언론혁신 지원법'을 제정해 중소 언론사를 우선 지원한 사례를 제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심영섭 한국외대 강사는 현재 인신위가 서약사들을 대상으로 기사와 광고를 자율 심의하는 것과 관련해 이를 행정기관, 인신위,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민간심의기구로 확대해 강제성을 부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인터넷신문 '한시적 지원법' 등 지원 필요" - 1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