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낙연 검증 이틀째…'부인代作·입법로비·보은인사' 공세(종합)

이낙연, 대작 추궁에 "심각한 모욕", 입법로비 의혹엔 "장사했겠나"


이낙연, 대작 추궁에 "심각한 모욕", 입법로비 의혹엔 "장사했겠나"

이낙연 검증 이틀째…'부인代作·입법로비·보은인사' 공세(종합) - 2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서혜림 박수윤 류미나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상대로 25일 이틀째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후보자의 도덕성을 놓고 야당의 집중 추궁이 이어졌다.

법안발의 대가로 고액 정치후원금을 받은 것 아니냐는 입법 로비 의혹과 당비대납 문제로 실형을 산 최측근을 기용하면서 불거진 보은인사 의혹, 화가로 활동하는 부인 그림의 대작(代作)·작품 강매 의혹이 줄줄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후보자는 일부 의혹에는 '모함', '모욕' 등의 표현을 써가며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여당 의원들도 "인격모독과 정치공세는 청문회 취지와 다르다"면서 공동 방어에 힘썼다.

이낙연 검증 이틀째…'부인代作·입법로비·보은인사' 공세(종합) - 1

◇ 부인 대작·작품 강매 의혹 제기…李 "대단한 모욕"

자유한국당 청문위원들은 고교 미술 교사 출신인 부인이 2013년 8월과 올해 4월 개인전을 열었을 때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전남 지역의 4선 의원, 전남도지사였던 이 후보자의 지위가 작품 판매 등에 영향력을 미쳤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다.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2013년 개인전에서 작품을 산 공기관이 기존에 알려진 전남개발공사 외에 더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강 의원은 "전남개발공사에 판매한 2점뿐이라고 했는데 왜 처음부터 안 밝혔냐"라면서 나머지 3점을 산 공기관도 밝히라고 압박했다. 개인에게 판매한 기록도 요구하며 "개인에게 팔았다고 소득신고를 안 했다면 소득세 탈루"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가 알지 못했다는 답을 계속하자, 강 의원은 언성을 높이며 "매일 같이 주무시는 부인 (일을) 모른다는 걸 누가 납득하겠나. 그림 몇 점 팔고 탈세했나 안 했나 보다 이게 더 결격사유다. 총리는 정직해야 한다"고 몰아 세웠다.

같은 당 정태옥 의원은 대선 직전인 올해 4월 말 서울 인사동에서 열린 두 번째 개인전을 지적하면서 "조영남 사건처럼 중견 작가의 가필과 대작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작품성이 떨어지고 많은 작품이 양산됐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대단히 심각한 모욕이고 턱도 없는 모함"이라면서 대작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낙연 검증 이틀째…'부인代作·입법로비·보은인사' 공세(종합) - 3

◇ '당비대납'·'보은인사' 논란…"부끄럽지만 제 지시는 아냐"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2014년 전남도지사 선거 당시 불거진 '당비대납' 의혹을 다시 쟁점화하면서 출소한 이모 씨를 기용한 것이 '보은인사'가 아니냐고 문제 삼았다.

2000년부터 이 후보자를 보좌했던 이씨는 당비대납 문제로 실형을 살고 나온 뒤 전남도지사 정무특보로 기용됐다.

강 의원은 "(대납한 당비) 5천만 원의 출처가 어디냐. 상식적으로 보좌관과 측근이 자기 상관을 위해 5천만 원을 썼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수차례 지적했다.

그는 오후 질의에서도 "이렇게 의리있는 참모를 찾기 어렵다. 정무특보로 채용한 것을 보니 인간적으로 의리있게 보답하신 것 같다"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증인으로 신청한 이씨가 중국 출장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은 점을 비판하면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같은 당 박명재 의원도 "당비대납 사건은 후보자를 위한 것 아니냐. 그렇다면 (대납) 지시를 후보자가 한 것 아니냐"고 캐물었다.

이 후보자는 "당비 대납 건은 매우 부끄럽다"면서도 "저는 입버릇처럼 이상한 짓 하지 말고, 법 위반하지 말라고 한다"며 자신의 지시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보은인사' 비판에는 "그 사람의 역량을 활용하고 싶었다. 사람들 눈에 좋지 않게 보일 수 있었다는 점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낙연 검증 이틀째…'부인代作·입법로비·보은인사' 공세(종합) - 4

◇ 입법 로비 의혹도 쟁점…"인성 짓밟히는 참담한 느낌"

이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 대한노인회 세제 혜택 법안을 내고 노인회 간부로부터 고액의 정치후원금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도 쟁점이 됐다.

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법안 제출일과 후원금 납부일이 같다"면서 "두 날짜가 같다고 하면 대가성 입법 로비 의혹이 상당히 크다"고 질의했다.

이 후보자는 어두운 표정으로 "제 인성이 굉장히 깡그리 짓밟히는 것 같은 참담한 느낌이 든다"면서 "제가 국회의원 하면서 무슨 장사를 했겠냐"고 말했다.

그는 노인회 간부로 지목된 나모 씨를 고향 후배라고 소개하면서 "2000년 국회의원에 당선됐을 때부터 월 10만 원씩 저를 후원하는데 그때 500만 원을 후원한 것은 제 선거가 임박했기에 액수를 늘린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나씨가 의료기기 산업 종사자여서 청탁금지법 취지에 어긋난다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지적에는 "그럴 소지가 있다. 10년 넘게 후원을 받다 보니 별 의식 없이 계속된 것 같다"고 인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이틀째인 25일 오전 국회 청문회장에서 시작에 앞서 목을 가다듬고 있다. 2017.5.2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이틀째인 25일 오전 국회 청문회장에서 시작에 앞서 목을 가다듬고 있다. 2017.5.25
jeong@yna.co.kr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