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신대병원 직원 환급진료비 횡령 의혹…검찰에 고발(종합)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대학병원 직원이 환자에게 환급돼야 할 진료비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고신대병원 노조는 지난 23일 부산지검에 횡령 혐의로 원무부 직원 A씨를 고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께 다른 직원 계정으로 병원 원무 시스템에 접속해 환자 2명에게 지급해야 할 환불금을 돌려준 것처럼 꾸며 500여만원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노조는 올해 초 병원 노사가 A씨의 횡령 의혹을 합동으로 조사한 결과 A씨의 횡령액이 8천만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1995년 입사한 A씨는 그동안 환자들이 내지 않은 진료비 추심이나 환불 업무를 담당해왔다.

A씨는 주로 복지단체 등이 저소득층 환자에게 지원한 후원금 중 실제 진료비를 제외한 금액을 환자들에게 돌려줘야 함에도 가상의 환불계좌를 만들어 이를 빼돌려 왔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노조는 A씨의 비협조 등으로 실상을 밝히기 어렵다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병원 측은 지난 3월 특별감사와 노사 동수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A씨를 조사했고 횡령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기발령 중인 A씨는 "일부 횡령 사실을 인정하지만, 노조와 병원 측이 밝힌 횡령금액은 너무 과하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는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조 관계자는 "A씨의 횡령 의혹 외에도 한 보직 간부가 인사카드에 최종 학력을 허위로 기재한 사실이 드러나 이사회에 면직을 요구한 상태"라며 "이사회가 각종 비리로 얼룩진 병원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보직 간부는 "2008년에도 학력 기재를 둘러싼 논란으로 징계위가 열렸지만 무혐의로 결론 난 문제"라며 "노조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공세"라고 반박했다.

고신대병원 재단 이사회는 오는 30일 회의를 열어 이 간부의 학력 기재 문제와 징계위원회 회부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