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 따로 현실 따로' 메르스 사태 2년…인천 전문인력 부족

음압 병상 확충 등 대응역량 강화했지만, 역학조사관·운영체제 미비
재난·감염병 구급차
재난·감염병 구급차[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손현규 기자 = 2015년 5월 전국을 강타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발생한 지 2년이 지났다.

당시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최종 확진자 168명 중 38명이 사망할 정도로 메르스의 피해는 컸지만, 한편으로는 국가 감염병 예방 체계 수준을 한층 높이는 효과도 낳았다.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시도 중앙정부 수준의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사태 발생 이후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우선 인천의료원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올해 7월부터 '감염병 관리 지원단'을 운영한다.

지원단은 감염병 분석팀, 역학 조사팀, 교육홍보팀 등 3개 전담팀 12명으로 구성됐다. 해외유행 감염병 감시, 인천 의료기관 감염관리 활동 지원, 현장 역학조사 업무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인천 의료기관들도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대폭 확충했다.

길병원은 본관 6층에 음압병상 6개를 운영하다가 메르스 사태 이후 11층에 음압병상 5개를 추가로 마련했다.

이곳에는 메르스뿐 아니라 중증급성호흡증후군(사스)와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호흡기 계통 질환으로 격리가 필요한 환자를 보호 조치할 수 있다.

감염관리 전담 간호사도 3명에서 10명으로 대폭 늘렸고 병원 직원을 대상으로 한 감염관리 교육도 강화했다.

인하대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와 국가 지정 입원치료 병동을 신설했고,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늘렸다.

감염병 환자의 경우 발열 호흡기 진료소에서 선별 진료를 받고, 진단이 내려지면 다른 내원객들과 동선이 분리돼 격리 치료가 가능한 국가 지정 입원치료 병동으로 옮겨진다.

환자 격리 이후 제독과 오염폐기물 처리까지 가능한 탈의실, 샤워실, 제독실, 감염 폐기물 처리실 등도 운영한다.

그러나 감염병 저지 최전선을 지키는 역학(疫學) 조사관 인력난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과제다.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2015년 7월 개정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역학조사관을 중앙에 30명, 각 시도에 2명 이상씩 두도록 명시했지만 인천시에는 현재 단 1명의 역학조사관만 근무한다.

하루 평균 16만명의 이용객이 찾는 인천공항에도 역학조사관은 3명이 전부다.

이마저도 역학조사관 근무시간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여서 24시간 감시가 불가능한 구조다.

감사원은 질병관리본부 감사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항공기가 운항하는 점을 고려해 역학조사관이 24시간 근무하는 체제가 필요하다"며 "감염병 초기방역 강화를 위해 24시간 방역체계를 유지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하기도 했다.

하지만 업무 강도가 세다는 점 때문에 공중보건의들이 역학조사관 자리를 기피하는 데다 신규 인력 확충을 위한 재원 마련도 더뎌지면서 인력난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인천시는 해외여행객의 78%가 인천공항을 이용하고, 특히 메르스 발생 지역인 중동국가 항로가 모두 인천공항과 연결된 점을 고려할 때 감염병 유입 가능성이 다른 지역보다 크다고 보고 중앙정부·유관기관과 연계한 감시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