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청와대가 당직자 임의로 빼가면 당질서 무너진다"(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5일 "청와대가 당직자를 임의로 빼가면 당의 공적 질서가 무너진다"며 "무기한 단순 파견을 요구하면 신규채용도 어렵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의 인사원칙과 실질적 고충을 당직자가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했을 것으로 짐작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동시에 청와대로 파견 갔던 당직자 6명이 전날 원대 복귀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비서관·행정관 중 당직자 할당을 둘러싼 당·청 간 인식차가 불거진 데 대한 언급으로 해석된다.

당·청 간 공조체제 유지를 위해 당직자 순환근무 등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당의 요구에 대해 청와대 측에서 소극적인 입장을 보인 것을 두고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를 향한 불만 섞인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추 대표는 "청와대 인사에 당은 개입하지 않는다"면서도 "청와대가 임의로 뽑아간 약간 명의 당직자를 당에 일방적으로 돌려보냈다는 것을 보고받고 알았다"면서 불편함을 드러냈다.

추 대표는 "고생과 헌신으로 정권창출에 사심 없이 몸을 던진 당의 명예와 사기를 훼손할 수 있는 언급은 자제해달라. 사심, 과욕 이런 말이 들릴 때 저도 당원들도 상처를 입는다. 괴롭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춘추관에서 근무하던 당직자들이 한미 정상회담을 빨리 준비하라는 명령에 따라 내일부터 청와대로 출근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서울포럼 2017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7.5.24
scoop@yna.co.kr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2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