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세먼지 심각한데'…학교 10곳 중 9곳 공기청정기 없다

송고시간2017-05-25 09:13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전국 초중고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보유 현황
전국 초중고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보유 현황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올랐지만, 전국의 초·중·고교 10곳 중 9곳에는 공기청정기가 한 대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전국 초·중·고교 1만1천782곳 가운데 9.8%인 1천160곳에만 미세먼지 공기청정기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학교의 공기청정기 보유 대수는 총 8천841대로 학교당 평균 7.6대 정도 설치돼 있다. 나머지 1만612곳(90.1%)에는 미세먼지를 정화할 공기청정기가 단 한대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공기청정기 보유율은 초등학교가 12.3%(761곳)로 가장 높고 고교 7.9%(187곳), 중학교 6.6%(212곳)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인천의 공기청정기 보유율이 37.4%(190곳)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세종 16%(13곳), 전남 12.8%(112곳), 대전 11.8%(35곳) 등이 뒤를 이었다.

경북과 대구의 보유율은 각각 2.9%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서울도 초·중·고교 전체 1천304곳 중 109곳에만 설치돼 있어 보유율은 8.4%에 불과했다.

홍 의원은 "단축 수업이나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대책은 미봉책"이라며 "학교마다 공기 청정 시스템 설치를 의무화하고 국가에서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8117100530

title : 코로나19 위기에 '노사정 고통분담' 합의…민주노총 결국 불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