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테메르 퇴진' 논란 갈수록 가열…가톨릭계도 가세(종합)

우파 연립정권 '포스트 테메르' 논의…좌파진영, 대통령 직접선거 촉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퇴진을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가열하고 있다.

야권은 물론 우파 연립정권 내부에서도 테메르 대통령이 국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대안을 찾으려는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이 속한 브라질민주운동당(PMDB)과 함께 우파 연정의 중심축을 이루는 브라질사회민주당(PSDB)과 민주당(DEM) 지도부는 '포스트 테메르' 논의에 착수했다.

두 정당은 야권의 주장대로 대통령 직접선거가 치러져 좌파 노동자당(PT)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는 인물을 찾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민주운동당의 네우손 조빙 전 법무·국방장관과 브라질사회민주당의 타수 제레이사치 상원의원이 유력한 후임자로 거론되고 있다. 두 사람은 우파 연정 내부에서 비교적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으나 꼬인 정국을 풀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야권은 테메르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대통령 직접선거를 강력하게 요구하며 정치권을 압박하고 있다.

'좌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룰라 전 대통령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를 벗어나려면 국민이 새 대통령을 직접선거로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라질가톨릭주교협의회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울리히 스테이네르 신부
브라질가톨릭주교협의회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울리히 스테이네르 신부[브라질가톨릭주교협의회 웹사이트]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벌어진 '테메르 퇴진' 촉구 시위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벌어진 '테메르 퇴진' 촉구 시위[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사회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가톨릭계도 테메르 대통령 퇴진 주장에 가세했다.

브라질 가톨릭주교협의회(CNBB)의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울리히 스테이네르 신부는 이날 "테메르는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는 윤리적 기반을 상실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스테이네르 신부는 "부패의혹에 휩싸인 룰라 전 대통령 역시 현재의 위기 상황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말해 새로운 인물의 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그동안 테메르 정부가 추진하는 연금·노동 개혁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스테이네르 신부는 "연금·노동 개혁이 시민의 기초적인 권리를 제쳐놓은 채 시장의 요구에만 맞춰 추진돼서는 안 된다"면서 "개혁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시민사회가 논의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는 테메르 대통령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는 테메르 대통령[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대통령 직접선거를 주장하는 룰라 전 대통령[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대통령 직접선거를 주장하는 룰라 전 대통령[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연방대법원은 개헌을 통한 조기 대선 방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대법원이 개헌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입장을 정리하면 조기 대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대형 육류 수출업체 JBS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에게 입막음용 금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태메르 대통령 자신은 사임을 거부하고 있으나 정치권에서는 "정국혼란을 해결하려면 테메르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는 주장에 갈수록 힘이 실리고 있다.

2014년 대선 불법자금 의혹을 둘러싼 재판도 테메르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부패 스캔들의 핵심 기업인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의 전 임원들은 플리바겐(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을 통해 2014년 대선 당시 연립여당 캠프에 자금을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2014년 대선에서 연립여당의 정·부통령 후보는 좌파 노동자당(PT) 소속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과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 테메르 대통령이다.

연방선거법원은 다음 달 6일부터 재판 절차를 시작한다. 연방선거법원의 7인 재판부가 2014년 대선 결과를 무효로 하는 판결을 내리면 테메르는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하며, 연방의회가 30일 안에 새 대통령 대행을 선출해야 한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5 0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