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정의당 "4대강 감사 보복 아니다… 당장 착수해야"

송고시간2017-05-24 12:44

김영주, "4대강 정책감사 지시를 두고 정치보복 운운은 어불성설"
김영주, "4대강 정책감사 지시를 두고 정치보복 운운은 어불성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4대강 정책감사 지시를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최근 녹조가 끼어 있는 낙동강 하류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2017.5.24
scoop@yna.co.kr


민주 "4대강 정책감사는 자연복원…정부가 관련 논란 종식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4대강 정책감사'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4대강 정책감사 지시를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정책감사는 정치보복이 아닌 자연복원"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진영에서 문 대통령의 감사 지시가 "정치보복"이라며 우려한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후보가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약했다. 감사가 필요한 이유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혈세 22조원을 투입했고 매년 이자비용 3천400억원을 2036년까지 부담해야 하는데, '녹조라떼'라는 말이 나오고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하고 있다. 4대강 문제를 덮자는 것은 산과 강에 '가만히 있으라'는 것과 다를바 없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전 정부가 3차례 감사를 했지만, 2차례는 문제점을 지적하고도 시정은 커녕 기업 담합행위를 부분적으로 밝혔을 뿐이다. 이번 정책감사가 4대강 사업 관련한 논란을 종식하도록 정부가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감사 지시에 감사원이 미적거리는 태도다. 절차상 국무총리의 요구나 관계 장관의 청구가 있어야 한다는 이유를 들고 있지만, 직권으로 감사할 수 있다는 사실은 도외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찬현 감사원장을 향해 "특히 현 감사원장이 박근혜 정권 초기에 임명된 인물이기 때문에 제대로된 감사를 회피하는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감사원이 본연의 임무를 망각하고 적폐세력에 영합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제대로 된 4대강 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