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드론 통해 한시간내 서울에 생화학공격 가능"

송고시간2017-05-24 11:37

탈북 외교관 한진명 씨, 생화학무기 적재 드론 300∼400대 보유 추정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북한은 유사시 한 시간 이내 드론을 통해 한국에 대규모 생화학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싱턴 타임스, 스푸트니크 뉴스 등 외신은 망명 북한 외교관 한진명씨를 인용, 북한이 보유한 300∼400대의 드론을 통해 한 시간 내에 서울에 대규모 생화학공격을 가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 주재 북한대사관 3등 서기관으로 일하던 2015년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북한이 1990년대부터 드론 개발에 주력해왔다고 주장했다.

북한 공군에서 공격용 드론 무전체계 개발작업을 도왔다는 한 씨는 북한이 미국 등 외국 첩보위성 탐지를 피하려고 드론을 지하에 감춰두고 수시로 장소를 옮긴다고 밝혔다.

북한제로 추정되는 드론과 탑재 장비[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제로 추정되는 드론과 탑재 장비[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 씨는 "기술 측면에서 드론은 이미 전투 배치 상태로 한 시간이면 서울에 대한 생화학공격을 충분히 할 수 있다"며, 드론은 화생방 물질로 가득 찬 1천200ℓ 규모의 연료통을 지탱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스푸트니크 뉴스는 남북한 간의 포격전 상황 등 2014년에만 모두 세대 북한제 드론이 부서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또 이 드론은 정찰용으로 이 가운데 한대는 청와대 부근을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스푸트니크 뉴스는 부서진 상태로 발견된 이 드론이 조악하지만, 체공 상황에서는 한국군의 감시를 피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서 한 씨도 이 사건 이후 북한은 드론 기술 개선에 주력한 덕택에 신형 드론은 레이더 탐지를 피하도록 저고도로 비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스푸트니크 뉴스는 한 씨의 주장은 북한 드론이 생화학공격용이 아니라 정찰용과 암살용으로 주로 사용된다는 한국군 소식통의 발언과는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한국도 2014년 사건 이후 저고도로 비행하는 드론을 탐지할 수 있는 레이더와 이를 격추할 수 있는 레이저무기 개발작업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런 개발작업에도 한국은 2015년 8월 휴전선을 넘은 북한 드론 탐지에 실패했으며, 레이저무기도 오는 2021년에나 완성될 예정이라고 스푸트니크 뉴스는 덧붙였다.

sh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